국토부, 올해 전국 땅값 상승률 세종 1위, 제주 하락

3분기까지 누계 2.88% 상승…거래량은 전국적으로 줄어

노익희 선임기자 | 기사입력 2019/10/25 [20:26]

국토부, 올해 전국 땅값 상승률 세종 1위, 제주 하락

3분기까지 누계 2.88% 상승…거래량은 전국적으로 줄어

노익희 선임기자 | 입력 : 2019/10/25 [20:26]

▲ 전국 땅값 분포도



[분양뉴스114 노익희 선임기자] 올해 땅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시·도 가운데에는 세종시, 시·군·구 중에서는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인 것으로 조사됐다. 국토교통부가 24일 발표한 ‘2019년 3분기 전국 지가(땅값) 변동률 및 토지거래량’에 따르면, 올해 들어 지난 3분기까지 전국 땅값은 평균 2.88% 상승했다. 작년 3분기 누계(3.33%)와 비교해 상승률은 0.45%포인트 하락했다.

 

지역별로 17개 광역지방자치단체 중 16곳의 땅값이 올랐다. 세종(3.96%)이 상승률 1위를 차지했다. 이어 서울(3.78%), 광주(3.63%), 대구(3.39%), 경기(3.15%) 등의 순으로 상승 폭이 컸다.반면 제주(-0.44%)는 광역지자체 중 유일하게 작년보다 땅값이 떨어졌다. 울산(0.40%)과 경남(0.49%) 등도 전국 평균 상승률(2.88%)을 밑돌았다.

 

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의 땅값이 3.43% 오른 데 비해 지방은 1.93% 상승하는 데 그쳤다.시·군·구 기초자치단체 중에서는 경기 용인 처인구(5.17%)가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. 2월 SK하이닉스 반도체 단지 지정과 용인 테크노밸리 인근 투자 수요 증대 등의 영향으로 분석된다.

 

이어 3기 신도시 인접지역이면서 지하철 3호선 연장 등 교통여건 개선 기대감이 더해진 경기 하남시(4.84%)와 주택재개발사업이 진행 중인 대구 수성구(4.74%), 경기 과천시(4.44%), 서울 성동구(4.33%)가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.


현대중공업 물적분할 등의 여파를 받은 울산 동구(-1.41%)는 땅값이 전국에서 가장 많이 떨어졌다. 창원 성산구(-1.38%), 창원 의창구(-1.37%), 창원 진해구(-0.98%), 경남 거제시(-0.97%)의 땅값도 조선업 등의 침체로 하락세를 나타냈다. 토지 용도별로는 주거(3.22%), 상업(3.12%), 계획관리(2.6%), 녹지(2.53%), 농림(2.27%), 생산관리(1.94%), 공업(1.59%) 순으로 상승률이 높았다.

 

올해 3분기까지 전국에서 거래된 토지는 약 205만 6000필지(1385.8㎢)로 서울 면적의 약 2.3배 규모였다. 거래량은 작년 3분기 누계와 비교해 14.7% 감소했다.건축물에 부속토지를 제외한 순수토지 거래량은 작년 동기대비 6.6% 적은 75만 8000필지(1279.3㎢)로 집계됐다.

 

17개 시·도 가운데 대구(7.1%)만 토지 거래가 늘었고 세종(-37.2%)·서울(-29.3%)·제주(-27.9%)·광주(-23.7%) 등 나머지 16개 시·도는 모두 감소했다. 

※ 정당·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.
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,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·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.
※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(2020.04.02~2020.04.14) 동안에만 제공됩니다.
  • 실명인증
  • ※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.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  • ※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.
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분양뉴스 많이 본 기사